“강한 바람에 밀려 떠나온 곳”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부르십니다. 하나님의 지시한 땅으로 가라고 합니다. 말씀을 쫓아 갑니다. 가는 곳에 축복을 주시고 아브라함을 통하여 복을 주신다고 합니다. 그것도 천하 만민이 “너로 말미암아” 복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그 믿음의 여정은 그아들 이삭을 주십니다. 이삭은 지금으로 말하면 2 세대 크리스천입니다.그는 아버지를 통하여 주신 하나님의 복음을 따라 삶을 살아갑니다.갑자기 강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였습니다. 그것은 기근 이었습니다. 그래서 계획이 없었던 행선지는 다름 아닌 그랄 땅이었습니다. 그 땅은 이방인 땅이었습니다.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땅입니다. 기근을 피하여 애굽으로 가려던 발길을 멈추게 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이 있었습니다.


그 땅에 머물라는 것이었습니다. 양식을 얻기위하여 갔던 이삭에게 게획이 없었던 그랄 땅에 머물게 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양을 치며 삶을 살아갑니다. 우물을 파는 일이 시작되었습니다. 우물을 파면 물이 올라왔습니다. 그래서 이 곳 저 곳에 우물을 팝니다. 그럴때마다 그랄 땅 목자들이 찾아와 우물을 빼앗아가곤 하였습니다. 또한 우물을 매꾸기도 하였습니다. 이삭은 그럼에도 우물을 계속 팠습니다. 그리고 빼앗기기도 하였습니다. 결국 그랄 땅을 떠나게 되었습니다.많은 우물을 파 놓은채...


훗날, 그럴때 아비멜렉은 이삭을 찾아옵니다. 화친을 맺자고 합니다. 그리고 찾아와 이삭의 하나님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 후에 잔치를 벌이고 화목한 사람을 살기로 협약을 합니다. 그 곳을 이름하여 브엘세바라고 이름하였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우리는 이삭과 같이 믿은 자녀들입니다.우리가 가는 곳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곳입니다. 그 곳은 낯선곳입니다. 그러나 그 곳에서 나누시는 복음의 씨앗은 한알의 밀알이 될것입니다. 그 밀알은 결국 훗날 여러분이 가시는 곳에 아름다운 하나님의 복음의 생명으로 열리게 될 것입니다. 아마도 우물을 파지 못하게 하고 그 땅을 떠나라고 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것은 생명은 생명의 낳는 일일 것입니다.


낙심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이곳 이방 땅에 사는 우리라 할지라도 우리는 이삭과 같이 선교사적 삶을 통하여 오늘도 한 영혼을 내일도 한 영혼에게 우물의 팔 것입니다. 훗날 당신이 계신 그곳은 아름다운 생명의 브엘세바가 될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이곳에 보내주신 하나님의 섭리인줄 믿습니다.비록 싸움이 있더라고 긴장이 있더라도 이곳은 하나님의 함께하시는 땅임을 믿고 오늘도 한 알의 씨앗을 심어가시는 복된 여러분 모두가 되시길 축복합니다.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가 지금 있는 곳과 내가 가야할 곳”

우리는 길을 떠나 우리의 인생의 끝을 향하여 가고 있습니다. 창세기의 야곱의 인생을 통하여 하나님을 믿고 살아가는 삶에 분명한 부르심과 또 우리가 도착해야 할 곳이 있음을 압니다. 오늘 야곱의 삶의 마지막 부분에 그가 살아왔던 삶의 여정을 돌아보며 우리의 앞으로의 삶을 다시금 확인하는 시간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야곱의 인생은 벧엘에서 엘벧엘이라는 곳으로 오

“내가 원하는 것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만날 때생기는 일”

요즘 저희 교회는 창세기에서 “야곱의 삶”을 묵상하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야곱의 삶을 볼 때 많은 부분에서 참 계산적이고, 이기적이며, 자기중심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쉽게 보게 됩니다.더욱 우리에게 눈에 띄는 야곱의 삶의 모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 하셨다는 증거가 여기저기 심심치 않게 많이 보입니다. 야곱은 “형 에서의 발꿈치를 잡고 태어

“더이상 아프지 마세요”

우리가 살아온 시간들 중에 우리를 가장 아프게 하는 일들이 무엇일끼요? 우리의 기대와 전혀 다른 일 때문이 아닐까요? 기대하지 않았던 일들이 갑작스럽게 다가 올 때 참으로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은혜를 주셔서, 우리가 그것을 이기고 살지만 여전히 아픔으로 남아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늘 설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