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아프지 마세요”

우리가 살아온 시간들 중에 우리를 가장 아프게 하는 일들이 무엇일끼요? 우리의 기대와 전혀 다른 일 때문이 아닐까요? 기대하지 않았던 일들이 갑작스럽게 다가 올 때 참으로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은혜를 주셔서, 우리가 그것을 이기고 살지만 여전히 아픔으로 남아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늘 설교 말씀은 야곱의 삶에서 일어난 삶의 한 부분을 보게 됩니다. 참으로 마음 아픈 일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자신이 형 에서에게 행한 일로 인하여 멀리 떨어진 곳 외삼촌 집으로 도망하여 결국 라반이라는 외삼촌 집에서 삶을 시작한 야곱에게 믿었던 외삼촌에게 속임을 당합니다. 외삼촌을 위하여 7년을 일하면 그 삯으로 외삼촌 둘째 딸 라헬를 아내로 줄 것을 약속하고 7년을 하루같이 살아온 야곱에게 정작 결혼 첫 날 자신이 바라고 바랐던 라헬이 아닌 그의 누이 레아를 맞이하게 됩니다. 그 후 외삼촌에게 그 이유를 묻자, 그 곳 풍습에는 동생을 언니보다 먼저 보내는 일은 없다며 변명 아닌 변명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풍습의 이유라기 보다 외삼촌 안에 있는 또 다른 야곱같은 모습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급기야 야곱과 같은 모습을 소유한 외삼촌은 다시 둘째 딸 라헬을 위하여 7 년을 일할 것을 제안합니다. 외삼촌 라반은 자신이 야곱과 같은 마음을 갖고 있었기에 이 제안이 야곱에게 받아들여질 것을 알았던 것이지요. 여기서 외삼촌과 야곱은 어찌보면 모두 다 자기중심적인 성품을 가지고 있었던 사람들이었음에 분명합니다. 야곱은 외삼촌에서 자신의 모습을.. 외삼촌 라반은 야곱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소유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또한,이일로 인하여 또 다른 상처를 두 자매에게 주게 됩니다. 바로 레아입니다. 레아는 아버지의 야곱같은 성품 (죄)으로 인하여 본의 아니게 남편인 야곱의 사랑을 둘째 아내가 된 야곱이 사랑했던 라헬이라는 자매에게 빼앗기게 됩니다. 결국 야곱의 첫 아내 레아는 하나님의 위로로 자녀를 낳게 됩니다. 그 아들의 이름하여 르우벤(나의 괴로움을 하나님이 보셨다)라고 지었고, 둘째 아들은 이름을 시므온(내가 사랑받지 못하는 것을 하나님이 아신다)라고 지었고, 셋째 아들을 주셨는데 그 이름을 레위(내 남편과 마음이 합해질 것이다)라고 지었으며, 네번째 아들 유다 (이제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라고 지었습니다. 결국은 레아는 남편에서부터 자유합니다. 진정한 회복은 남편으로부터 자유하는 것이지요.바로 남편에서 하나님을 보았을 때 진정한 자유를 얻게 되었다는 교훈이지요.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혹시 당신은 내 안에 있는 원인을 다른 사람에게서 찾고 있지는 않은가요? 야곱과 같은, 자기 중심적인 사고와 마음이 남에게 또는 나 자신에게 경험되면서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는 일이 우리의 삶의 부분을 차지하고 또 그것 때문에 고통 가운데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은 없는가요? 우리가 당연히 기대하고 바랐던 일들이 무너지고 기대치 않았던 일들로 상처가 되고 그 일 때문에 고통이 된 우리는 어떻게 이 고통에서 자유하게 될수 있나요? 나에게 상처 입은 사람에게 보복을 해야하나요? 그사람이 잘 안 풀리는것을 보면 속이 풀릴까요? 오늘 말씀은 그 모습이 오늘 내 안에 있음을 보게 될 때 나는 그 모든 상처에서 자유하게 된다는 것이지요. 이것이 오늘 복음, 복된 소식입니다.

조회 1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가 지금 있는 곳과 내가 가야할 곳”

우리는 길을 떠나 우리의 인생의 끝을 향하여 가고 있습니다. 창세기의 야곱의 인생을 통하여 하나님을 믿고 살아가는 삶에 분명한 부르심과 또 우리가 도착해야 할 곳이 있음을 압니다. 오늘 야곱의 삶의 마지막 부분에 그가 살아왔던 삶의 여정을 돌아보며 우리의 앞으로의 삶을 다시금 확인하는 시간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야곱의 인생은 벧엘에서 엘벧엘이라는 곳으로 오

“내가 원하는 것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만날 때생기는 일”

요즘 저희 교회는 창세기에서 “야곱의 삶”을 묵상하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야곱의 삶을 볼 때 많은 부분에서 참 계산적이고, 이기적이며, 자기중심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쉽게 보게 됩니다.더욱 우리에게 눈에 띄는 야곱의 삶의 모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 하셨다는 증거가 여기저기 심심치 않게 많이 보입니다. 야곱은 “형 에서의 발꿈치를 잡고 태어

“강한 바람에 밀려 떠나온 곳”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부르십니다. 하나님의 지시한 땅으로 가라고 합니다. 말씀을 쫓아 갑니다. 가는 곳에 축복을 주시고 아브라함을 통하여 복을 주신다고 합니다. 그것도 천하 만민이 “너로 말미암아” 복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그 믿음의 여정은 그아들 이삭을 주십니다. 이삭은 지금으로 말하면 2 세대 크리스천입니다.그는 아버지를 통하여 주신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