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을 기다리는 마음”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새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와 부대를 버리게 되리라 오직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느니라 하시니라 (마 2:22)


오늘 말씀은 새포도주에 대한 말씀입니다. 먼저, 우린 새 술을 이야기 하면 세상 사람들은 새 술에 대해 많은 의견을 나름 갖고 있기 마련입니다. 새 술을 맛보는 것은 새 술에 대한 새로운 감각이 필요합니다. 새 술에 맛보면 부대를 만듭니다. 새 술에 대한 경험은 믿음의 부대를 준비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즉 복음(예수가 그리스도)은 바로 새 술을 말하며, 또한 부대는 복음 내용을 믿을 때 만들어진다는 삶의 행동이라는것이지요. 12 년동안 이유 모를 혈우병으로 고생하는 여인을 봅니다. 이 여인이 준비했던 새 술은 예수님의 옷깃만 만져도 낫는다는 것입니다. 죽은 딸을 위해 예수님이 나온 관리의 새 술은 손을 얹으면 낫는 다는 복음의 내용입니다. 이 여인은 이 복음의 내용을 믿음이라는 부대에 담았을 때 믿음의 행동(부대)룰 이루어 낸것지요. 그들이 믿고 있는 것에 대한 갈망과 순수함이 바로 행동(부대)으로 옮기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은 그 새 술에 대한 갈망이요, 확신이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금식에 대한 새 술은 무엇인가요? 다른 제자들이 가지고 있는 새 술에 대한 맛을 본 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더러는, 더러는, 어떤지는 이런 저런 술맛으로는 새 부대를 만들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새 술맛에서 새 부대를 만들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헌부대를 준비한 것은 새 술을 맛보지 못한 것이 문제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이야기의 교훈은 부대로 보이는 것은 새술의 안보이는 것에 대한 증거라는 것입니다.


성도여러분...


우리가 믿음이 없다라고 할 때 그 말의 뜻은 보이는 믿음의 증거가 없다는 것으로 표현한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증거라고 할 때.. 예수가 이 문제를 해결하신다는 복음의 내용을 믿음으로 붙잡을 때 행동을 취하게 된다는 것이지요. 여기서 말씀하시는 믿음은 결국 새 술에 취하는 것입니다. 다윗이 새 술에 취했습니다. 물맷돌 5 개라는 믿음의 부대를 준비하는 것입니다. 참~~미련하죠. 매우 시대감각이 떨어진다고 말하기 쉬울거예요. 그러나 새 술은 감각의 문제가 아니라, 본질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다윗이 다윗다울 때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다윗답다는 것은 하나님이 다윗과 함께 한다는 믿음이기 때문입니다. 성탄절을 기다리며 새로운 믿음의 부대를 단단히 준비하시는 여러분 모두가 되시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즘 저희 교회는 창세기에서 “야곱의 삶”을 묵상하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야곱의 삶을 볼 때 많은 부분에서 참 계산적이고, 이기적이며, 자기중심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쉽게 보게 됩니다.더욱 우리에게 눈에 띄는 야곱의 삶의 모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 하셨다는 증거가 여기저기 심심치 않게 많이 보입니다. 야곱은 “형 에서의 발꿈치를 잡고 태어

사람은 보는 것 만큼 사는것 같습니다. 사람은 생각하는 만큼 봅니다. 생각을 좌우하는 것은 “무엇을 믿는냐?”에 달려있지요. 사람은 스스로 확신하는 것에 자신의 삶을 드리게 되어있지요. 다시 말하면 확신하는 것 곧 믿는 것 만큼 보고 보는 것 만큼 선택합니다. 그 선택은 각 사람의 삶이 되고 맙니다. 많은 사람들이 삶의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지만 그 원인을

우리는 “복”을 늘 사모하고 추구하며 그 얻어지는 복으로 행복한 삶을 살고자 새해 벽두부터 옷깃을 여미며, 마치 단거리 경주자들이 2020 년 앞에 보이는 맛있어 보이는 고기덩이리를 향하여, 그것을 먼저 쟁취하기 위하여 모든 것을 쏟아 부어버리는 사람에게 복을 얻게되며, 그 고기맛을 누리며 살 것이라고 거짓으로 유혹하고 있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마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