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나눠요 | 김정은 자매

올 해는 우리 가족에게 참 의미 있는 한 해 였습니다. 믿음이 없던 우리 가족에게 오빠를 통해 처음 하나님을 알게 하셨습니다. 그런 오빠를 통해 저 또한 주님을 만나고 두 남매 모두 주 안에서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큰 은혜를 허락하셨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의 구원이 마음 한구석에 남아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답답할 때도 많았습니다. 부모님과 대화해도 저의 기독교적 세계관과 부모님의 인본주의적 세계관이 부딪힐 때도 많았습니다. 그럴 때마다 “하나님, 부모님에게 하나님의 두 분을 향한 크신 사랑을 알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그 또한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다는 것을 압니다. 하나님의 세계관을 가진 두 자녀와 세상의 세계관을 가진부모님의충돌은당연히있을수밖에없는것이었습니다. 그런 과정 속에서 정말 필요한 것은 주님의 방법과 지혜 뿐이었습니다. 그런 충돌 속에서 감사하게도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방법을 구할 수 있는 마음을 주셨고 그럴 때마다 구했습니다. 구할 때마다 하나님께서는 놀라운 방식으로 풀어나가게 하시고 그런 과정들을 통해서 자녀들에겐 말씀을 더 깊게 알게 하시고 부모님께는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그렇게 두 분의 마음의 문을 열어 가시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몇 년 동안 두 분의 마음 문을 여시던 하나님께서 올 해 부모님께 믿음을 주셨습니다. 여느 때처럼 오시는 거였지만 올 해는 어떤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있을 까 기대했던 저와 오빠에게 가장 크고 좋은 것을 주셨습니다. 주 안에서 진정한 가족이 되었음을 믿고 느낍니다. 물론 지금도 부모님과 나의 생각이 다름에 부딪힐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의 겉 모습일 뿐 그보다 더 크신하나님의생각과우릴향한계획이있음을함께믿고,함께 기뻐할 수 있습니다. 우리 가족에게 믿음을 주시고 자녀로 살 수 있는 은혜를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받은 생명이 흘러 또 다른 생명을 낳는 가족이 되길 기도합니다.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이는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이니라 (요한복음 1:12-13)”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 함께 나눠요 | 박상춘 목사

요즘은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져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러한 시간이 결코 익숙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몇일전부터 가족이 모여 가정 예배를 함께 드리기 시작했어요. 한가지 깨달은 것이 있어서 함께 나눠요. 가족이라면 늘 모든 것이 다 한마음이겠지 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가정 예배 나눔서를 나누면서 그 동안 오히려 가족과 함께하는 나눔

우리 함께 나눠요 | 문은성 목자

지난 7 년간의 앤아버에서의 석박사 과정을 이제는 마무리하며 마지막 졸업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마지막 학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돌이켜 보면 처음 박사를 시작할 때 상상하던 내 모습과는 많이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 능력으로 시작한 박사 과정이 아니란 생각에 이 박사 과정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해야 겠다고 시작했지만 그 마음은 금방 잊혀지고 과정 중에는

우리 함께 나눠요 | 김홍락 목자

“세겜에서 벧엘로 올라가서 ...” 2 주전부터 매일성경에 나오는 야곱의 인생을 보면서 형 에서,삼촌 라반 등 주위 인물을 통해 겪는 고난의 연속을 보면서 저의 앤아버 4 년동안의 시간이 유사한 상황은 아니지만 다시 한해 한해 있었던 고난의 시간들을 돌아보게 합니다. 2015 년10월에 가족과 함께 한국에서 앤아버로 온지가 4년 4개월이 지났습니다. 제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