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나눠요 | 문은성 목자

한 해가 끝나가는 시간이 다가오면 자연스레 올 한 해를 돌아보게 됩니다. 특별히 이번 주 추수 감사 휴일을 맞아 올 해를 정리해보고 돌아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다이어리에 정리해 놓은 여러가지 일들을 바라보며 올 해 시작 때 적어 놓은 몇가지를 다시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올 해 가장 큰 일은 일상에서 얼마나 하나님을 만나고 경험할 수 있을까 였습니다.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삶의 현장에서 나는 하나님을 얼마나 경험하고 기억하고 동행 할 수 있을까 라는 물음으로 올 한 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돌아보면 어떤 날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기억하며 감사하게 지냈던 날이 있었으면 어떤 날은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내 할 일에 몰두해 있었던 기억납니다. 어떤 날은 기분이 좋은 일이 있어 즐거웠다면 어떤 날은 여러가지 문제로 고민하며 걱정하던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결정이나 내가 꼭 필요한 순간에만 주님을 찾으려 한건 아닌지 돌아 보았습니다. 한가지 깨달아 안 것은 모든 상황에서 하나님께서 늘 나와 함께 하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늘 앉아서 있는 나의 오피스에, 내 실험실에, 내 모든 삶의 현장에 함께 계신 주님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내 삶에서 여러가지 어려운 순간들 마다 하나님의 방법대로 인도해주심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내가 내 마음대로 계획해 놓은 스케쥴 가운데서도 하나님께서는 가장 적절한 때 하나님께서 보시기 좋은 때로 일정들을 당기시고 늦추시며 걸음을 인도해 가신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여러가지 진로 중에서 결정을 내리고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도 바라보는 것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바라보게 됩니다. 내성적인 성격과 여러가지 모자란 점을 바라보기 보다는 나의 삶을 함께 하시는 하나님께 맡기고 나가기로 결정하고 믿게 되었습니다. 남들보다 많이 늦었으나 그래도 한걸음씩 주님을 느끼며 나아갈 수 있어서 감사한 한 해였고 앞으로의 삶의 여정도 기대가 됩니다.


“우리가 시작할 때에 확신한 것을 끝까지 견고히 잡고 있으면 그리스도와 함께 참여한 자가 되리라 (히브리서 3:14)”

조회 1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 함께 나눠요 | 박상춘 목사

요즘은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져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러한 시간이 결코 익숙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몇일전부터 가족이 모여 가정 예배를 함께 드리기 시작했어요. 한가지 깨달은 것이 있어서 함께 나눠요. 가족이라면 늘 모든 것이 다 한마음이겠지 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가정 예배 나눔서를 나누면서 그 동안 오히려 가족과 함께하는 나눔

우리 함께 나눠요 | 문은성 목자

지난 7 년간의 앤아버에서의 석박사 과정을 이제는 마무리하며 마지막 졸업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마지막 학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돌이켜 보면 처음 박사를 시작할 때 상상하던 내 모습과는 많이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 능력으로 시작한 박사 과정이 아니란 생각에 이 박사 과정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해야 겠다고 시작했지만 그 마음은 금방 잊혀지고 과정 중에는

우리 함께 나눠요 | 김홍락 목자

“세겜에서 벧엘로 올라가서 ...” 2 주전부터 매일성경에 나오는 야곱의 인생을 보면서 형 에서,삼촌 라반 등 주위 인물을 통해 겪는 고난의 연속을 보면서 저의 앤아버 4 년동안의 시간이 유사한 상황은 아니지만 다시 한해 한해 있었던 고난의 시간들을 돌아보게 합니다. 2015 년10월에 가족과 함께 한국에서 앤아버로 온지가 4년 4개월이 지났습니다. 제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