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나눠요 | 장혜수

바람이 많이 차가워졌습니다. 캠퍼스 곳곳에 예쁘게 물든 단풍을 보며 감사한 것들을 헤아려 봅니다. 많은 감사의 제목들 중에서도 가장 먼저 생각 난 것은 주변에 소중한 친구들과 동역자들입니다. 타지생활, 유학생활이 힘들고 고단합니다. 그러나, 추운 날씨 때문에 차에 배터리가 나갔을 때 기꺼이 달려와주고, 정성스럽게 차린 식사를 대접해주고, 마주치면 서로의 안부를 진심으로 궁금해하는 이웃이 있어서 마음이 따뜻해지고 삶이 풍성해짐을 느낍니다. 내가 이런 귀한 사람들을 곁에 둘 자격이 있는지 감사한 마음에 벅찰 때가 많습니다. 얼마 전, 저희 부모님께서 앤아버에 다녀가셨습니다. 앤아버에 계시는 동안 나눔방에 함께 참석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저희 부모님께서는 저희가 매주 모여 말씀을 함께 배우고, 삶을 진솔하게 나누는 모습에 크게 감동하신 것 같았습니다. 나눔방을 마치고 부모님과 집에 돌아오는 길에, 부모님께서 생각나는 시를 공유해 주셨는데, 대학촌 교회 성도님들과도 나누고 싶습니다. 모두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만남> 민혜숙


좋은 사람과의 만남은

비길데 없는 기쁨입니다

당신과 나

이곳과 저곳에서 각각 살다가

우연히 만난 줄 알았는데

느낌이 같고 생각이 같고

소원이 같으니

우리 삶이 배가되어 넘칩니다

그렇게 몇 날이고 해도

끝이없을 이야기들이

강이되어 흐르고 대지를 적시니

우리 다시 만날 날 그때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힐 것입니다

좋은 만남은 참 소중한 선물입니다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 함께 나눠요 | 박상춘 목사

요즘은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져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러한 시간이 결코 익숙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몇일전부터 가족이 모여 가정 예배를 함께 드리기 시작했어요. 한가지 깨달은 것이 있어서 함께 나눠요. 가족이라면 늘 모든 것이 다 한마음이겠지 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가정 예배 나눔서를 나누면서 그 동안 오히려 가족과 함께하는 나눔

우리 함께 나눠요 | 문은성 목자

지난 7 년간의 앤아버에서의 석박사 과정을 이제는 마무리하며 마지막 졸업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마지막 학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돌이켜 보면 처음 박사를 시작할 때 상상하던 내 모습과는 많이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 능력으로 시작한 박사 과정이 아니란 생각에 이 박사 과정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해야 겠다고 시작했지만 그 마음은 금방 잊혀지고 과정 중에는

우리 함께 나눠요 | 김홍락 목자

“세겜에서 벧엘로 올라가서 ...” 2 주전부터 매일성경에 나오는 야곱의 인생을 보면서 형 에서,삼촌 라반 등 주위 인물을 통해 겪는 고난의 연속을 보면서 저의 앤아버 4 년동안의 시간이 유사한 상황은 아니지만 다시 한해 한해 있었던 고난의 시간들을 돌아보게 합니다. 2015 년10월에 가족과 함께 한국에서 앤아버로 온지가 4년 4개월이 지났습니다. 제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