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나눠요 | 최영성목자

2016 년에 앤아버를 신앙이 없는 상태로 와서 만사와 말씀 그리고 하나님의 사랑을 미리 아시는 분들을 통해 말씀을 배우고 이제야 조금씩 그 사랑을 내 이웃에게 나누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매년 여러 사람들을 통해 저를 훈련시키셨고 섬김의 모습이 무엇인지 주변의 친구들과 집사님들을 통해 보여주셨습니다.


저는 항상 제 주위에 제가 섬기거나 도움을 줄 수 있는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그들을 제 스스로 섬김의 모습을 만들어 그것에 맞게 그들을 섬기려고 했습니다. 그런 모습에 표본을 만들어 주는 분들이 많았으니까요. 그렇게 제 스스로 섬김의 모습을 만들어 그들을 섬기려고 노력하다보니 내가 그 모습에 벗어날 때 스스로 낙담을 하거나 그 모습을 만들어주지 못 하는그들에 대한 원망도 생겼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을 아프게 하기도 하고 그들과 함께하는 것에 지치기도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빌립보서 4:13 “내게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는니라.” 되뇌이면서 하나님께 능력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이 말씀은 그 어떤 능력과 섬김도 내가 스스로 할 수 없음을 그렇게 하면 섬기는 그 들 뿐 아니라 나도 상처를 받게 됨을 알려주시고 나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지키기 위한 말씀이라는 하나님의 사랑을 점차 알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나 스스로의 믿음이 부족함을 알고 완전하지 않음을 인정하고 기도합니다. 내가 섬기는 이들이 상처 받고 어려워 할 수 있다는 것도 이해하고 어려움을 이해하면서 그들 옆에서 끝까지 기도하고 하나님이 채워 주신그사랑으로할수있는것을하면서그들과같이 있으려고 합니다. 하나님의 뜻이 땅에 이뤄지는 것은 하나님의 하시는 일이시니 나를 동참하게 하사 나를 위로하시고 나를 그 어려운 일에서 견디게 하시고 감당케 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이 감동케 하심을 깨닫습니다.

조회 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 함께 나눠요 | 박상춘 목사

요즘은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져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이러한 시간이 결코 익숙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몇일전부터 가족이 모여 가정 예배를 함께 드리기 시작했어요. 한가지 깨달은 것이 있어서 함께 나눠요. 가족이라면 늘 모든 것이 다 한마음이겠지 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가정 예배 나눔서를 나누면서 그 동안 오히려 가족과 함께하는 나눔

우리 함께 나눠요 | 문은성 목자

지난 7 년간의 앤아버에서의 석박사 과정을 이제는 마무리하며 마지막 졸업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마지막 학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돌이켜 보면 처음 박사를 시작할 때 상상하던 내 모습과는 많이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 능력으로 시작한 박사 과정이 아니란 생각에 이 박사 과정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해야 겠다고 시작했지만 그 마음은 금방 잊혀지고 과정 중에는

우리 함께 나눠요 | 김홍락 목자

“세겜에서 벧엘로 올라가서 ...” 2 주전부터 매일성경에 나오는 야곱의 인생을 보면서 형 에서,삼촌 라반 등 주위 인물을 통해 겪는 고난의 연속을 보면서 저의 앤아버 4 년동안의 시간이 유사한 상황은 아니지만 다시 한해 한해 있었던 고난의 시간들을 돌아보게 합니다. 2015 년10월에 가족과 함께 한국에서 앤아버로 온지가 4년 4개월이 지났습니다. 제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