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왜 나에게 이러십니까?"

하나님을 믿고 누구보다도 믿음의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때 가장 혼동이 되는 일은 마무런 설명도 없이 암담한 상항이 벌어질 때 입니다. 삶의 앞과 뒤가 연결이 않되는 그러한 참담한 상황이 벌어질 때입니다. 아무리 믿음이 있다고 해도 이러한 상황 앞에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경우를 우리는 삶에서 경험합니다. 이러한 상황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지만, 또는 이러한 일은 나에겐 상관이 없다고 생각하던 나의 삶에 내 자신이 그 자리에 주인공이 되어 있을때 참으로 고통스럽습니다. “ 왜 하필이면.. 나야?” 라는 울음이 날때가 있지요. 여러분은 어떠십니까?


더욱 우리의 믿음의 삶에 한층 더 답답하게 하는 일에 대하여 성경에 많은 지면을 차지하고 있음을 알 때... 우리는 당혹합니다. 하나님이 무서워지고 또한 하나님에 대하여 거리가 생길것 같은 두려움에 사로잡힐 때가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말씀에 좀 설명서라도 붙어있으면 좋으련만 그렇지도 않은 하나님의 말씀 앞에 혼동과 좌절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아브라함과 사래의 이야기와 같은 믿음이 좋고 그래도 믿음의 삶의 시작하려고 아브라함과 사라가 자기의 본토/친척/ 아버지 집을 떠나 그래도 이젠 새로운 삶을 살아가려고 하는 이 시점에 이 어찌 끔찍한 일이란 말인가요? 아직 아브라함과 사라에게 아무런 설명도 없이 이삭을 바치라는 것은 어떻게 받아드려야 합니까? 목사님 좀 도와주세요... 성경의 이 말씀이 무슨 뜻인지 좀 부탁드려요 하는 성도님들이 많이 계십니다. 이렇다면, 누가 하나님께 가까이 가겠습니까? 누가 하나님을사랑의 하나님이라고 말할 수 있나요? 나는 어떻게 하라는 말입니까?


베드로는 예수님을 따라 부모 형제 떠나 고기잡이 모든 직장 다 버리고 쫓았는데, 지금 와서 갑자기 그만 따라오라구요? 그럼 진작에 말씀하셔야 되잖아요. 왜 지금 와서 아무런 설명도 없이 이러시는 거예요? 예수님 나도 같이 가고 싶어요. 나를 떠나지 말아주세요. 그때 주님이 말씀하십니다. 베드로야 너가 부모를 떠나 나를 따라온 것은 이제 이길로 가야하기 때문이야.. 이제 지금까지 따라온 그 3년의 세월을 떠나야 해 그리고 새로운 여정으로 너를 초대하고 있는거야 ..


아브라함아... 모리아산으로 가라.. 이삭을 죽이라.. 아브라함아! 이삭을 죽이라는 것은 이삭을 죽이라는 것이 아니라, 네가 지금보는 그 이삭에서 떠나라는 것이다. 네 아들 독자 이삭은 네가 현재 보고있는 100 세에 낳은 아들로 보는 눈에서 떠나라는것이다. 이제 네 아들 이삭을 통해 하실 하나님을 바라보아야 하기 때문이다. “ 너로 말미암아” 네가 복을주기위함이다.. 알겠느냐?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내가 지금 있는 곳과 내가 가야할 곳”

우리는 길을 떠나 우리의 인생의 끝을 향하여 가고 있습니다. 창세기의 야곱의 인생을 통하여 하나님을 믿고 살아가는 삶에 분명한 부르심과 또 우리가 도착해야 할 곳이 있음을 압니다. 오늘 야곱의 삶의 마지막 부분에 그가 살아왔던 삶의 여정을 돌아보며 우리의 앞으로의 삶을 다시금 확인하는 시간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야곱의 인생은 벧엘에서 엘벧엘이라는 곳으로 오

“내가 원하는 것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만날 때생기는 일”

요즘 저희 교회는 창세기에서 “야곱의 삶”을 묵상하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야곱의 삶을 볼 때 많은 부분에서 참 계산적이고, 이기적이며, 자기중심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쉽게 보게 됩니다.더욱 우리에게 눈에 띄는 야곱의 삶의 모습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 하셨다는 증거가 여기저기 심심치 않게 많이 보입니다. 야곱은 “형 에서의 발꿈치를 잡고 태어

“더이상 아프지 마세요”

우리가 살아온 시간들 중에 우리를 가장 아프게 하는 일들이 무엇일끼요? 우리의 기대와 전혀 다른 일 때문이 아닐까요? 기대하지 않았던 일들이 갑작스럽게 다가 올 때 참으로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은혜를 주셔서, 우리가 그것을 이기고 살지만 여전히 아픔으로 남아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늘 설교